묵주기도 해설

||묵주기도 해설
묵주기도 해설 2017-04-23T17:53:42+00:00

묵주기도란 무엇일까?

묵주기도는 성모 마리아와 함께 하느님께 바치는 기도이다.
더 정확히 말해 묵주 기도는 인류 구원을 위해 십자가에 못박혀 돌아가신 예수 그리스도를 성모 마리아와 함께 관상하는 기도이다. 방법적으로는 열번의 성모송과 한번의 주님의 기도와 한번의 영광송을 한 단으로 하여 5단 묶음을 넘기며 묵주알 하나하나마다 성모송을 바친다.
묵주를 의미하는 라틴어 로사리움(Rosarium)은 ‘장미 밭’이라는 의미를 지니고 있으며 일반적으로 신자들이 알고 있는 로사리오(Rosario)는 ‘장미 꽃다발’ 혹은 ‘장미화환’을 뜻한다. 결국 ‘로사리오’기도란 ‘장미 꽃다발 기도’를, 묵주알 ‘하나’는 장미 ‘한송이’를 의미한다. 이 묵주 기도는 복음서의 요약이자 인류 구원의 신비, 그리스도의 신비, 교회의 신비, 그리고 마리아의 신비를 요약, 함축하고 있다.
교황 바오로 6세는 사도적 권고 ‘마리아 공경(Marialis Cultus)’을 통해 “묵주의 기도는 복음 전체의 요약이자 구원적인 강생에 집중하는 기도이며 그리스도께 대한 끊임없는 찬미이고 순수한 기도” (46항)라고 정의했다.

 

묵주기도는 어떻게 유래 되었고 그 의미는 무엇일까?

묵주기도의 기원은 초세기로 거슬러 올라간다. 초대 교회 신자들은 기도 대신 장미 꽃다발을 바치기도 했으며 순교자들은 장미관을 쓰기도 했다. 정확한 묵주기도의 유래는 알려지지 않고 있으나 초세기 은수자들이 죽은 자들을 위한 시편을 외우면서 작은 돌멩이나 곡식의 낱알을 엮어 하나씩 굴리면서 기도의 횟수를 센 것에서 그 유래를 찾을 수 있을 것이다.
환희, 고통, 영광의 15단 기도가 자리잡게 된 것은 15세기 말경이며 정확히 오늘날과 같은 묵주기도는 ‘묵주기도의 교황’이라 불리우는 비오 5세가 1569년에 만들었다. 1830년 이후 세계 각처에서 발현한 성모 마리아가 묵주기도를 열심히 바칠 것을 권고하면서 이 기도는 전 세계에 급속히 확산되기 시작했다. 성모 마리아는 1830년 파리에서, 1858년 루르드에서, 1917년 파티마에서 발현하실 때마다 묵주기도를 잘 바치라고 간곡히 부탁하셨다.
이 묵주기도는 ‘인체의 호흡’에 비유될 만큼(새교본 19장 14절 참조) 신자 신앙생활에 있어서 중요한 의미를 지닌다. 묵주기도는 구원의 역사를 효과적으로 집약하고 있으며 그 구원의 역사 속에서 마리아께서 하시는 여러가지 역할을 잘 드러내고 있다. 묵주기도를 열심히 하면 성서의 신비를 모두 알게 되며 영원한 삶에 대한 신비를 깊이 묵상할 수 있는 것이다.
더구나 묵주기도를 통해 묵상하게 되는 예수님의 탄생(환희), 죽음(고통), 부활(영광)의 신비는 우리 삶과도 밀접하게 연관되어 있다. 바로 여기에 묵주기도의 중요한 의미가 있다. 우리는 고통 뒤에 영광이 찾아온다는 단순한 진리를 신앙안에서 경험으로 이미 잘 알고 있다. 마라톤에서 모든 역경을 딛고 우승을 차지한 선수에게 ‘영웅’이라 부르기를 주저하지 않는 것도 바로 말로 다 할 수 없는 고통의 시간을 이겨낸 것을 전제로 하기 때문이다. 묵주기도는 이처럼 환희, 고통, 영광이라는 ‘삼각 순환고리’ 속에서 살아가고 있는 우리들의 삶을 완벽하게 담아내고 있다. 우리는 묵주기도를 통해 그리스도의 구원사를 묵상하며 구원사의 연장선상에 놓여 있는 우리들의 삶을 묵상하게 된다. 이러한 이유로 역대 교황님들은 묵주기도의 중요성과 함께 이 기도가 가져다 주는 은총을 계속 강조해 오고 있는 것이다.
교황 비오 10세는 “묵주기도만큼 아름답고 은총을 많이 내리게 하는 기도는 없다”고 말씀 묵주기도를 매일 정성스럽게 바치라는 유언을 남기셨다.

 

묵주기도에는 큰 은총의 약속이 있다던데 그것은 무엇일까?

다음은 성모님께서 성 도미니코와 복자 알라노에게 주신 약속입니다.
1. 묵주기도를 열심히 바치는 자에게는 나의 특별한 보호와 수많은 은총을 약속한 다.
2. 묵주기도에 항구하는 자는 어떤 표시 있는 은혜를 받을 것이다.
3. 묵주기도는 지옥을 능히 쳐 이길 수 있는 가장 큰 무기이며, 악을 쳐부수고 죄 에서 구원하며, 이단을 물리칠 것이다.
4. 묵주기도는 덕과 선을 더욱 풍성케 하고 영혼 안에 하느님의 가장 풍요한 은총 을 내릴 것이며, 그 마음 안에 세상의 사랑 대신 하느님의 사랑을 심어다 줄 것 이다. 이로써 그 영혼은 성화될 것 이다.
5. 묵주기도를 드리며 나에게 달아드는 자는 영원히 멸망하지 않을 것이다.
6. 매 신비를 묵상하며, 묵주기도를 경건하게 바치는 자는 불행에 묻히거나 죽을 때에 버림받지 않을 것이며, 죄인은 회개하고 의인은 은총에 더욱 성장하고 영 원한 생명에 합당한 자가 될 것이다.
7. 묵주기도에 진실로 헌신하는 자는 교회의 위로나 은총 없이 죽지는 않을 것이 다.
8. 묵주기도를 바치는 자는 살아있을 때와 죽을 때에 하느님의 빛과 그 은총의 풍 요함을 발견하게 될 것이며, 모든 성인들의 공로를 나누어 받을 것이다.
9. 묵주기도에 열심했던 영혼이 연옥에 떨어지면 즉시 구해낼 것이다.
10. 묵주기도의 진실한 자녀들은 천상에서 큰 영광을 누릴 것이다.
11. 묵주기도를 통해 청하는 바는 무엇이나 다 들어 주겠다.
12. 묵주기도를 전파하는 자는 모든 필요한 도움을 다 얻을 것이다.
13. 내 아들로부터, 매괴회 회원들이 살아서나 죽어서나 천상의 성인들을 형제로 차지할 권한을 부여 받았다.
14. 묵주기도를 성실하게 바치는 자는 내 사랑하는 자녀로서 예수 그리스도의 형 제 자매가 될 것이다.
15. 묵주기도에 대한 신심은 구원의 명확한 표시가 될 것이다.

 

묵주기도를 받칠 때 어떻게 묵상하면 좋을까?

묵주기도는 구도와 염도가 가장 아름답게 조화된 기도이다. 구도란 일정한 문장으로 정해진 기도문이고, 염도란 일정한 문장으로 정해지지 않은 내심의 기도 또는 침묵의 기도이다. 묵주기도는 바로 일정한 기도문을 되풀이하여 외우면서 주님의 구원 신비를 묵상하는 기도이다. 따라서 로사리오를 개인적으로 혹은 공동으로 기도할 때 각단의 신비 내용을 진정으로 묵상해야 한다.
예를 들면 “환희의 신비 1단. 마리아가 예수님을 잉태하심을 묵상합시다.”라고 한 후, 주의 기도와 성모송을 외우는 동안에 일체 다른 생각이나 묵상을 하지 말고 마리아께서 예수님을 잉태하시는 그 신비만을 묵상해야 한다.
그러나 의외로 많은 그리스도교 신자들이 옳지 못한 방법으로 로사리오 기도를 바치고 있다. 그냥 일반적인 생각이나 묵상으로 바치거나, 그렇지 않으면 아예 아무 생각이나 묵상도 하지 않고 외워버리는 것이다. 어떤 이들은 자기가 세운 지향의 내용을 생각하면서 바치기도 한다.
예를 들어, 아픈 어머니를 생각한다든가 또는 아들의 시험 합격을 바라고 시험 결과를 이리저리 상상하면서 바치는 경우이다. 지향은 묵상을 시작하기 전에 세우고 생각할 수 있으나, 묵상 중에 생각한다면 그것도 일종의 분심이라고 할 수 있다. 주님의 기도와 성모송의 내용을 생각하면서 로사리오 기도를 바치는 것도 바람직하지 않다.
로사리오 기도를 얼마나 깊이 묵상하는가 하는 척도는 그리스도인이 얼마나 자기 생활을 기도화하고 자신을 관상화했는가에 달려 있다. 그러므로 영적인 사람일수록 로사리오 기도를 깊이 묵상하고 관상할 수 있는 것이다. 또는, 로사리오 기도를 꾸준히 묵상하면서 자기 생활을 더욱 더 기도화하고 자신을 관상화할 수 있다고 말할 수도 있다. 로사리오 기도는 깊은 영성에 도달하기 위한 힘있는 수단이다.